2013년 매형의 선물로 받은 순토 엠빗

4년동안 사용하다보니 고무 스트랩이 경화되어 결국 끊어졌다.


한국 정식 수입품이 아니면 A/S가 안되기도 하고,

오리지널 스트랩은 너무 비싸서, 아마존에서 대체품을 구입 했다.


[장점]

고무가 오리지널 보다 더 부드러워 찰때나 벗을 때 편하다.

저렴하다.


[단점]

아무래도 오리지널 만큼 딱 맞지 않는다.

금속 부분이 너무 반짝여 순토 이미지에 잘 맞지 않는다.

동봉된 나사가 잘 맞지 않아, 원래 있던 나사를 재사용 했다.



순토는 시간이 지나서 험해진 모습이 더 멋있는 것 같다.

아직까지 운동할때나, 편하게 입을 때는 손이 제일 먼저 가는 시계다. 






"Pen" 이라는 도구의 활용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 보게되었다.

타이핑과 "필기"가 주는 경험의 차이는 생각보다 컸다.


대화면과 "Pen"의 조합이 노트의 핵심이다.







상하배젤이 있는 디자인의 완성형 이라 생각한다.

처음 나왔을 때만큼은 아니지만, 

배젤이 없는 폰이 나온 지금도 멋진 건 여전하다.


- 장점 -

디자인

전면 지문

가벼운 무게

적당한 그립감

과하지 않은 엣지 곡률



- 단점 - 

배젤

어두운 과거의 이미지

 





영화와 미드를 두 배 많이 보게 만든  phone


처음에는 너무 커서 쓰기 힘들지만, 

나중에는 작은건 왠지 어색해질 정도로 금방 적응된다.


3개월간 수고 했어 :)










어머니, 아버지가 의외로 밴드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계셨다.

생각해 보니 운동을 좋아하시는 아버지와

자주 전화를 받지 못하는 어머니에게 꽤나 유용한 물건이다.


조건은 작고, 가볍고, 충전을 자주 하지 않는 것이다.

기능적인 면은 심박, 진동, 알람 정도이다.


모든 조건에 만족 하는 제품은 샤오미의 미밴드2였다.

미밴들 2를 미개봉으로 중고 거래를 하니,

판매자가 개봉만한 1s를 덤으로 주었다. 


ㅠ.ㅠ

  




심박기능, 운동기록 등 기본적인 기능도 괜찮았지만, 놀랐던 부분은 배터리이다.

배송왔을 때가 45%이고, 15일이 지났을 때 4%가 되었다.

15일에 41%가 줄어들었으니, 하루에 약 2.7% 정도 소요된것이다.

두번째는 100% 충전을 하고 7일이 지났을 때 76%가 되었다.

하루에 약 3.4% 소요되었다.


평균적으로 하루에 약 3%정도의 배터리를 사용하면, 거의 3주를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1s 와 2의 차이점은 

1. 운동하지 않음을 알려주는 것 ( 1시간 동안 앉아 있으면 알람!!! )

2. 액정 정도 인 것 같다.


1번은 왜 빠졌는지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고,

2번은 사실 선택이 다양해 진 것이다.


내 경우에는 하루 종일 밴드를 차고 있고,

app 알람, 모닝콜, 수면 측정등 거의 대부분의 기능을 사용하고 있다.

액정이 있는 2를 사용하면 정보적인 면에서는 이득이지만,

1s는 사용편의성 부분에서 이득을 볼 수 있다.  

그만큼 작기 때문이다.


다양한 정보를 원한다면 2를

이질감이 덜한 밴드를 찾는 거면 1s를 추천한다.

( 참고로 1에는 심박기능이 없다.)





아버지는 핸드폰을 잘 집에 두고 다니 신다.

2년을 넘게 사용한 핸드폰이 깨끗한 이유이다.

내가 어릴적 부터 아버지는 손에 드는 것을 싫어 하셨다.

그런 아버지의 첫 스마트폰 이었던 갤럭시 S4 미니.


어머니의 폰을 바꿔드리고 나니,

작고 느린게 마음에 들지 않으셨는지 

이번에는 좀 커도 상관없다고 하셔서  S7으로 바꾸어 드렸다.


2년을 써오면서 불편하셨던 부분이 해결되어 많이 좋아하셨다.

다만 걱정되는 건, 더 자주 집에 두고 다니 실 것 같다.


:)




무선 충전기를 사려고 하는데,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 딱히 없어 미루다, 이케아 에서 판다는 얘기를 듣고 구입했다.

이케아 다운 깔끔한 원목 + 화이트 스타일이 마음에 들었다.

하지만 늘 그렇듯, 이케아의 마감은 딱 불편하지 않을 정도일 뿐,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충전을 할 때는 가운데를  정확하게 맞춰야만 한다.

가운데 하얀 패드에 맞춰야 하기 때문에,   전체 크기와는 별개로 조금 신경을 써야 한다. 

충전 중에는 하얀 부분에 LED 가 작게 들어오긴 하지만,

핸드폰에 가려져서 보이지 않는다. 

( 왜 이렇게 해 놓은 건지 모르겠다. -.-;; )





무선 충전기를 구매 할 때는 사용하는 핸드폰이 퀵 차지를 지원하는 모델인지 아닌지 확인 하고 구입하는 것이 좋다.

이케아 무선 충전기는 퀵 차지를 지원하지 않는다.

내 S6는 퀵차지를 지원하지 않는 모델이기 때문에 이케아 무선충전기를 샀지만,

퀵차지를 지원하는 NOTE5 이후의 모델이라면 굳이 느린 충전을 할 필요는 없기 때문에 구입하지 않았을 것이다.


무선 충전기 앞 쪽에,   USB 포트가 하나 있어 동시에 2대를 충전 할 수 있다.

하지만, 하나의 기계를 유, 무선 동시에 충전할 수 는 없다. 

이 때는 유선만 충전이 되도록 되어 있다. 



이케아 무선 충전기의 최대 단점은, 바로 커다란 컨버터이다.

최대 장점인 디자인을 무색하게 하는 크고 이상하게 생긴 컨버터는 멀티탭에 꼽기도 불편하다.

책상 뒤나, 안보이는 곳에 놓을 거라 신경 안 써도 되긴 하지만,

부득이 하게 보이는 곳에 두어야만 하는 경우에는 정말 난감할 정도다. 


결론은

장점 : 깔끔한 원목 스타일 

단점 :  이상하고 불편하게 생긴 컨버터

퀵차지 미지원

비싼 가격



2년 동안 고생 많았던 갤럭시 S4 Lte-A

아직도 쓸만 하긴 하지만, 사진을 너무 많이 저장해 느려지는 건 어쩔 수 없나보다.


좋은 기회가 있어 기변을 하고, 

중고로 정리하면서 사진을 남겨 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