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n" 이라는 도구의 활용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 보게되었다.

타이핑과 "필기"가 주는 경험의 차이는 생각보다 컸다.


대화면과 "Pen"의 조합이 노트의 핵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