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 목장 바로 앞에 있는 이촌 쉼터는 

딱히 근처에 먹을 만한 곳이 없다는 장점 뿐 아니라 맛도 꽤 좋다,


칼국수와 만두는 정말 괜찮았고

다만, 비빔밥은 고추장이 괘 매워 비빌 때 살짝 적게 넣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근처에 간다면, 꼭 먹고 올만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