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15


" 여행의 마지막을 온 몸으로 즐기는 유재 

바다는 안 보고 놀이터에 온 것처럼 모래만 가지고 노냐? "